[홍콩=AP]

홍콩에서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온 지미 샴(岑子杰) 민간인권전선 의장이 16일 괴한의 ‘쇠망치’ 공격을 받아 중상을 입었다.

홍콩 언론 ‘홍콩프리프레스(HKFP)’는 샴 대표가 이날 저녁 카오룽반도의 몽콕 지역에서 열리는 민간인권전선 회의에 참석하러 가던 중 괴한 4~5명으로부터 쇠망치로 기습 테러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샴 대표는 머리와 팔을 크게 다쳐 피를 흘린 채 바닥에 쓰러졌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는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CHRF는 이번 공격이 정치적 이유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시사하면서 법적 권리의 행사를 위협하고 방해하기 위한 정치적 테러의 확산과 관련이 있다고 덧붙였다.

민간인권전선은 이날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샴 대표가 주룽(九龍) 구역에서 테러를 당했다고 확인했다. 이들은 샴 대표가 피습 직후 병원으로 실려가면서도 시위대의 다섯 가지 요구 모두를 관철시킬 것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또 샴 대표가 피를 흘리며 길에 쓰러져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공개됐다.

민간인권전선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범인들의 행동을 강력히 비난한다”며 “이번 사건을 정치적 테러의 확산과 연계해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리 행사를 위협하고 금지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고 지적했다. 홍콩 시위를 방해하려는 세력의 소행일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출처: 조선일보

  •  
  •  
  •  
  •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