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북한 함경북도 두만강 부근 무산의 탈북자 수용소 모습 /MBC TV 캡처화면
북한 김씨 왕조가 1970년대 ‘난쟁이 수용소’를 만들어 키가 특별히 작은 사람들을 잡아넣고 씨를 말렸다는 증언이 나왔다.

대북 인터넷 라디오 ‘자유북한방송’은 지난 1월초 탈북한 이인철(가명·49)씨의 말을 인용, “북한 독재정권이 사회에서 키가 특별히 작은 사람(난쟁이)들을 모두 함경남도 정평군에 위치한 난쟁이 수용소에 잡아넣고 씨를 말렸다”고 21일 보도했다.

이어 이씨는 북한이 ‘난쟁이 수용소’를 만들어 전국에 ‘키가 작은 종자’를 모두 잡아넣었는데, 난쟁이뿐 아니라 그 자식까지도 모두 잡아넣었다고 증언했다. 그는 “자식들은 키가 커도 그의 후손은 유전자 때문에 꼭 난쟁이가 생겨난다는 이유로 가족을 통째로 난쟁이 수용소에 잡아갔다”고 전했다.

더구나 북한은 이곳에 잡혀온 난쟁이들이 2세를 낳을 수 없도록 강제 피임을 시키는 만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 이씨는 “난쟁이 수용소에서 키가 작은 사람들은 농사를 지었고, 그들이 자식을 낳지 못하도록 생육 기능을 마비시키는 주사를 놓았다”고 말했다. 지금은 수용소에서 농사일하던 난쟁이들이 후손도 낳지 못하고 모두 죽어버려 ‘난쟁이 수용소’도 사라졌다는 게 이씨의 설명이다.

그는 “독재정권의 잔인한 만행으로 북한에서 난쟁이들은 짐승처럼 취급받으며 나중에는 씨가 말랐다”며 “북한 독재정권의 권력가들은 인류가 규탄하고 매장시켜야 할 청산대상”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6년 UN에서도 북한이 장애인들을 수용소에 가두고 인간 이하의 취급을 한다는 보고가 나왔었다. 당시 UN 북한인권특별조사관인 비티 문타몬은 “평양 당국이 장애인들을 수용소에 가두고 인간 이하의 취급을 하며 심신 장애 정도에 따라 분류하고 있다”며 “북한은 심신장애인들을 ‘49병동’으로 불리는 수용소로 보내고 있으며 난쟁이들을 위한 다른 수용소들도 있다”고 밝혔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2/21/2011022101140.html

  •  
  •  
  •  
  •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